뉴스 > 사회

한파 누그러진 크리스마스…평년 기온 회복

기사입력 2018-12-24 15:21


크리스마스인 25일 매서운 강추위가 주춤하면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8~1도, 낮 최고 기온은 3~10도로 예보했다. 서울은 -2~5도의 기온분포를 보이겠다. 24일 발효됐던 한파 특보도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은 늦은 오후부터 밤사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질 전망이다.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고 낮

동안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대기확산이 원활함에 따라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1.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0.5~1.5m, 동해 1.0~3.0m다.
[김희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