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마라도서 199명 태우고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좌초…인명 피해는 없어

기사입력 2018-12-24 16:04 l 최종수정 2018-12-31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주 마라도에서 승객 195명을 태우고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블루레이호(199t)가 가파도 앞바다에서 좌초해 해경이 구조에 나섰습니다.

오늘(24일) 해경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3분쯤 마라도에서 승객 195명과 승선원 4명 등 199명을 태우고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모슬포항으로 향하

던 여객선 블루레이호가 가파도 남서쪽 0.5km 지점에서 고장을 이유로 구조를 요청했습니다.

고장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해경은 사고 연락을 받고 대체 선박을 보내 승객 195명을 전부 다른 배로 옮겨 태우고 제주로 이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경은 이날 사고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대형참사 사망 78명·부상 4천명
  • [속보] 소양강댐 제한수위 초과…오후 3시 3년만에 수문 개방
  • 민주당 지도부, 윤석열 '독재 배격' 발언에 "이제 물러나야"
  • 김종인, 박원순·오거돈에 "인생 위선적으로 살았다고 본다"
  • 중국 하얼빈서 식품회사 창고 건물 붕괴…9명 사망
  • 철원 670㎜ 물폭탄에 한탄강 범람 위기…"인근 주민 긴급 대피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