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평택 1천600가구 수돗물 공급 10시간 중단…"수도관 노후화가 원인"

기사입력 2019-05-17 16:46 l 최종수정 2019-05-24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17일) 오전 4시 30분쯤 경기도 평택시 일부 지역에 수돗물 공급이 끊겨 약 1천600가구 주민들이 10시간 넘게 불편을 겪었습니다.


평택시에 따르면 원평동에 매설된 직경 450㎜ 수도관 이음새가 벌어지면서 원평동과 평택동 소재 아파트와 주택 등에 수도공급이 끊겼습니다.

시는 이날 오후 3시쯤 수도관을 복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수도관 노후화를 파손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한 피해 주민은 "수돗물 공급이 끊긴 건 그렇다 쳐도 복구 진행 상황 등에 대한 문

자 서비스를 제대로 받지 못해 불편함을 겪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문자 서비스를 제공하고 동장 등을 통해 단수 관련 상황을 전달해달라고 했지만, 일부 주민에게 정보 공유가 잘 안 된 것 같다"며 "복구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잠시 누런 물이 나올 수 있는데, 시간이 좀 지나면 정상화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미향, 정의연 마포 쉼터 소장 죽음에 오열
  • 원주 아파트서 방화 추정 화재…일가족 사망
  • 해상 동굴 구조 작업 중 실종된 경찰관 사망
  • "내 마스크 사용해달라" 시너통 들고 난동
  • "전세계 확진자 700만명·사망자 40만명 육박"
  • 무단횡단 보행자 치어 숨지게 한 버스기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