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동성애 찬성" 20돌 퀴어축제…저지 집회 충돌 우려

기사입력 2019-06-01 19:30 l 최종수정 2019-06-01 2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성 소수자들의 최대 축제인 서울 퀴어 퍼레이드가 오늘로 20주년을 맞았습니다.
이 축제를 둘러싸고 동성애 반대 맞불 집회도 열렸는데 다행히 큰 충돌은 없었습니다.
박인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서울광장에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이 등장했습니다.

성 소수자 이슈엔 종교가 없다며 한 승려가 신나게 북을 두드리고,

무지갯빛 의상을 입은 이들의 오토바이 행렬이 이어집니다.

올해로 20년째를 맞은 서울 퀴어 축제.

▶ 스탠딩 : 박인태 / 기자
- "퍼레이드 참가자들은 서울광장을 시작으로 약 4.5km의 거리를 행진하며 성 소수자에 대한 존중을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강명진 /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
- "앞으로의 20년, 혹은 100년은 이제 가시화된 성 소수자들이 한국 사회 내에서 어떻게 안전하게 살아갈 것인가…."

그러나 이를 반대하는 맞불집회도 코앞에서 열렸습니다.

▶ 인터뷰 : 박진홍 / 경기 부천시 고강동
- "저들은 치료받아야 할 아픈 자들임을, 그게 정상적인 삶이 아니라는 것을 아이들에게 알려주고 싶어서 나왔습니다."

한 반대 집회 참석자는 퀴어 축제 현장에 뛰어들다 경찰의 제지를 받았습니다.

다행히 큰 충돌은 없었지만 성 소수자 문제를 둘러싼 찬반 대립은 6년째 계속됐습니다.

MBN뉴스 박인태입니다.
[ parking@mbn.co.kr ]

영상취재 : 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30만 카페 팔아요"…회원 정보 유출 '불안'
  • '지지율 1위' 이재명 달라진 위상…민주당 의원들 '북적'
  • 코스닥 21년 만에 1,000P 봤다…외국인 매도에 하락 마감
  • [탄소제로] 하루 버려지는 플라스틱 '5톤 트럭 1700대'…"재활용 절반은 폐기"
  • [픽뉴스] 집도 팔고 금도 파는 편의점/ 최악의 대통령/ 아파트 부자 의원들
  • 각목으로 12살 때린 태권도장 사범…자격정지에도 계속 근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