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무등산 국립공원 구름다리 난간 붕괴…추락한 60대 의식불명

기사입력 2019-08-01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무등산 국립공원 계곡에 설치된 구름다리 난간이 무너지면서 60대가 추락해 크게 다쳤다.
1일 광주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7월 31일 오후 6시 57분께 광주 동구 무등산 계곡에 설치된 구름다리를 지나던 한모(69)씨가 3m 아래로 떨어졌다.
목재로 만들어진 구름다리 난간에 기댄 한씨가 난간이 떨어져 나가면서 추락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계곡 아래로 떨어져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한씨를 지나가던 등산객이 발견했다.
한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경찰은 사고 난간 주변 일부가 부식돼 있는 것을 확인하고 관리 부실에 의한 안전사고가 아닌지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구름다리를 설치할 당시 시공업자가 설계대로 시공했는지 여부도 조사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이세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진작 좀 쓰지"…이강인, 투입 1분 만에 눈부신 활약
  • 기준금리 인상됐지만…연 5% 예금 사라지고 있어, '소비자 피해 우려'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예수의 신체가 트렌스젠더?" 영국 명문대학서 나온 주장에 반발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