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SBS '그알' 고 김성재 편 방송여부 내일 결정…옛 연인이 방송금지 신청

기사입력 2019-08-01 14:59 l 최종수정 2019-08-08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BS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가 모레(3일) 힙합 듀오 듀스의 고(故) 김성재 사망사건 미스터리 편 방송을 예고하면서 고인의 마지막 연인이 방송금지가처분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오늘(1일) SBS에 따르면 과거 김성재의 여자친구로 알려진 김 모 씨는 최근 해당 방송에 대해 명예 등 인격권을 보장해달라며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법원의 판단은 내일(2일) 오후 나올 예정입니다.

SBS는 일단 지난달 27일부터 공개해온 예고편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한 상태입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를 연출하는 배정훈 PD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방송금지가처분 신청 서류를 공개하며 "그럽시다. 한 번, 진하게 붙어봅시다"라는 글을 남겨 팽팽한 대립을 예고했습니다.

김성재는 인기 절정이던 1995년 11월 20일 한 호텔에서 변사체로 발견돼 가요계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부검 결과 몸에서 주삿바늘 자국 28개가 확인됐고, 사인은 '졸레틸'이라는 동물마취제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의 죽음을 둘러싼 억측과

자극적인 보도도 확산됐습니다.

그의 사인에 대한 의혹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특히 과거 여자친구 김 모 씨가 고인의 사망에 개입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여전히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5개월간의 취재 끝에 고인의 부검 보고서, 사진과 전문가 인터뷰 등을 종합해 이번 방송을 준비했다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독일 잡은 日에 2억 걸었다 싹 날린 축구팬
  • "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 들어가고파"…17차례 거짓 신고 30대 집행유예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카타르] 손흥민에 벤투까지 퇴장시킨 심판에…영국 매체 "테일러 공포 세계로"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