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권위 "초등학교 저학년 급식엔 어린이 수저 제공해야"

기사입력 2019-08-01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가인권위원회가 초등학교 급식 시 저학년 학생에게는 어린이용 수저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1일 인권위는 17개 시·도교육감에게 "학교급식에 관한 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할 때, 아동이 사용하기에 알맞은 수저 등의 제공을 포함해 아동 최선의 이익 원칙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초등학교 교사 오 모씨는 "초등학교 학생들의 급식에서 성인용 수저가 제공돼 음식물 섭취가 어렵고 행동이 제약되는 등 피해를 보는 것은 인권침해"라는 진정을 제기했다. 인권위는 진정 사건이 교육권과 관련된 내용으로 국가인권위원회 조사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각하했다.
다만 인권위는 "초등학생 아동이 더 쉽고 편안하게 자신의 발달단계에 알맞은 급식 기구를 사용하는 것이 균형 있는 성장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며 "아동과 성인의 신체적 차이로 아동들은 성인용 수저 사용이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다"고 봤다.
인권위에 따르면 만 7~9세의 초등학교 저학년 아동 중 신장 백분위수 50분위인 남자 아동은 122.1~138.4㎝, 여자 아동은 120.8~138.6㎝의

범위에 있어 성인의 평균 신장과 큰 차이가 있다.
인권위 관계자는 "어린이용 수저를 마련하는데 드는 비용이 적고, 만약 관리의 어려움이 있다면 수거·세척 과정을 효율적으로 분리하는 등 학교별 급식 상황에 따라 다양한 방법을 도입해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민폐노총 손절이 민심"…포스코, '15%대 급등' 이틀째 초강세
  • [속보] 文, '서해 피격 수사'에 "정권 바뀌자 부처 판단 번복"
  • 김어준, '尹 당무개입 의혹'에…김재원 "직접적 음모론자의 음모론"
  • 극단적 선택 암시한 지인 찾아가 성폭행한 50대 '집행유예'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연못에 나란히 비친 머스크와 팀 쿡…"오해 풀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