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충남] 황토에서 자란 '태안산 생강' 수확 제철…시중에서 인기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19-11-06 10:30 l 최종수정 2019-11-06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날씨가 쌀쌀해지기 시작한 요즘 충남 태안에서는 생강 수확이 한창입니다.
갯바람을 맞고, 황토에서 자란 태안산 생강이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인기입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아낙네들이 옹기종기 모여 생강을 수확하고 있습니다.

줄기를 잡고 흙을 털어내니 황토 빛깔의 생강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지난 4월에 심었던 태안산 생강이 수확철을 맞았습니다.

▶ 인터뷰 : 신대호 / 생강 재배 농민
- "(태안산 생강은) 육질이 참 단단하고 좋아요. 다른 지역보다 저장성도 뛰어나게 좋고…."

수확한 생강은 태안에서 직거래로 팔리거나 서울 가락동 시장으로 옮겨져 전국으로 유통됩니다.

가격은 지난해보다 30% 정도 떨어진 20kg에 9만 원 선입니다.

올해 잦은 태풍에도 생육이 좋아 생산량이 증가했습니다.

이 지역 720여 농가에서 2천3백 톤의 생강을 재배해 1백억 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갯바람을 맞고 비옥한 황토에서 자라 맛과 향이 진해 시중에서 인기입니다.

▶ 인터뷰 : 안금순 / 시장 상인
- "요즘 김장철이라 국내산 생강도 많이 나가고 황토 생강도 많이 판매되고 있어요."

천혜의 자연환경에서 자란 태안산 생강이 지역 농민들에게 효자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김영현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김봉현 인맥 과시하며 회장 행세…실제 전주·회장 아냐"
  • "상속세 과하다" vs "부의 재분배"…시민들 의견 엇갈려
  • 공수처 비토권이 뭐길래?…민주당 '곤혹'
  • 휠 고의 훼손한 타이어뱅크 매장 압수수색…"나도 당했다"
  • 트럼프가 극찬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서 큰 효과 발휘
  • 수능 책상 칸막이 설치 논란…"74억 플라스틱 쓰레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