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국당 3선 김세연, 불출마 선언…"황교안·나경원 물러나고 당 해체해야"

기사입력 2019-11-18 07:01 l 최종수정 2019-11-18 0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자유한국당도 인적쇄신의 고삐가 당겨졌습니다.
3선 중진 김세연 의원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 전원 총사퇴와 함께 당 해체를 촉구했습니다.
백길종 기자입니다.


【 기자 】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지역구인 부산에서 18대 총선부터 내리 3선을 한 김 의원은 한국당 중진 가운데 처음으로 불출마 결단을 내렸습니다.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는 김 의원은 지도부 사퇴는 물론 의원 전원이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김세연 / 자유한국당 의원
- "황교안 당 대표님, 나경원 원내대표님, 두 분이 앞장서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만 합니다."

그러면서 초·재선 의원들의 중진 용퇴 요구를 외면하는 중진 의원들을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김세연 / 자유한국당 의원
- "'물러나라, 물러나라' 서로 손가락질은 하는데 자기는 예외고 남 보고만 용퇴하라, 험지에 나가라고 합니다."

당을 해체해 새로운 기반에서 새로운 사람들로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황 대표는 불출마 요구에 대해 직접적인 반응 대신 "변화와 쇄신을 위한 또 하나의 출발점"이라며 "당 발전의 디딤돌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한국당이 김 의원의 자성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물갈이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한국당 중진 의원에 대한 용퇴 압박은 더 거세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백길종입니다.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주말 중부지방 강한 비…수도권 최대 120mm 이상
  • 안철수 "北 선전매체 빼닮은 민주노총 포스터…정치운동 단체인가?"
  • 서울 쇼핑몰 주차장 침수 차량 나흘째 방치…책임소재 공방 곳곳에서 벌어질 전망
  • 시진핑, 바이든에 "전쟁할 의사 없다"…사우디 방문으로 외교전
  • 아파트서 전기스쿠터 충전하다 '펑'…주민 100여 명 대피 소동
  • 엔진 화재 알고 바다로 몰았다…F-4E 전투기 추락, 조종사 2명 탈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