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와대-검찰 '정면충돌'…"사실 아니다" vs "수사 결과 보면 알 것"

정주영 기자l기사입력 2019-12-16 08:00 l 최종수정 2019-12-16 0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청와대와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수사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둘러싼 하명 수사 의혹을 놓고 충돌했습니다.
청와대가 검찰의 수사 발표와 언론 보도를 공개 반박하자, 검찰은 "수사 결과를 보면 수긍할 것"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어제(15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다시 한 번 밝히지만, 청와대는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하지 않았고, 하명 수사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행정관이 고래고기 사건 관련 울산 출장 후 작성한 보고서까지 공개했는데, 하명 수사라는 보도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검찰의 발표는 최종 수사 결과가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검찰이 '혐의 상당 부분이 청와대 감찰 과정에서 확인이 가능했다'고 밝힌 데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겁니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은 수사권이 없는 감찰을 했고, 감찰이라는 범위와 한계 내에서 밝혀진 사실을 토대로 인사 조치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유 전 부시장과 청와대 관계자들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서 금융위원회 고위급 인사를 논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단체 대화방은 존재하지도 않았다"고 했습니다.

검찰은 즉각 재반박했습니다.

대검찰청은 "검찰 수사 보도가 통제되는 상황에서 청와대 발표는 사실 관계나 증거를 알지 못하는 당사자들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또 검찰은 절차에 따라 수사를 하고 있고 수사 결과를 보면 수긍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편집 : 서정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정주영 기자

보도국 전국부이메일 보내기
  • 2008년 입사
  • 많이 듣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