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속 피하다 사망한 불법체류 노동자…법원 "업무상 재해 아냐"

기사입력 2019-12-16 09:46 l 최종수정 2019-12-23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에 불법 체류하며 돈을 벌던 외국인 노동자가 단속을 피해 달아나다가 사고로 사망하자, 유족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달라"고 소송을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오늘(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박성규 부장판사)는 A 씨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습니다.

불법체류자인 A 씨는 경기도 김포시의 한 신축공사장에서 철근공으로 근무했습니다.

지난해 8월 출입국관리사무소 단속반원들이 불법 취업 외국인 근로자 단속을 나오자, A 씨는 이를 피해 도주했습니다.

식당 창문을 통해 도망치려 한 A 씨는 7.5m 아래로 추락하고 말았고, 병원으로 이송된 그는 17일 만에 사망했습니다.

A 씨 부인은 근로복지공단이 유족급여와 장의비 지급을 거부하자 소송을 냈습니다.

그러나 법원의 판단도 같았습니다.

재판부는 "일반적으로 불법체류 근로자가 도망 중 사고를 당했다면 이를 업무와 연관이 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업주가 직접 도주하라 지시했다거나 미리 도피 경로를 마련했다면 이는 '사용자의 지배·관리' 하에서 이뤄졌으므로 업무상 재해로 볼 수 있지만, A 씨의 사례는 이에 해당하지도 않는다고 재판부는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사고는 망인이 다소 이례적이고 무리한

방법으로 도주하려다가 발생한 것으로, 업무에 내재한 위험이 현실화한 사고라고 평가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창문을 넘어 도주하려 한 A 씨의 행동이 '출입구를 부족하게 설치한 식당의 시설 하자'로 인한 것이라 보기도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