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남서도 규모 3.4 이상 지진 잇따라…시민 불안감 고조

기사입력 2019-12-30 13:42 l 최종수정 2020-01-06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경남 지역에서 규모 3.4 이상 지진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역 주민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30일) 오전 0시 32분쯤 밀양시 동북동쪽 15㎞ 지역에서 규모 3.5 지진에 이어 2.1 여진이 발생했습니다.

진앙은 북위 35.56도, 동경 128.9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20㎞입니다.

앞서 지난 10월 27일 창녕에서도 규모 3.4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밀양 지진은 올해 한반도 내륙에서 발생한 45건 지진 중 내륙 지진 규모로는 3위에 해당하며 남한 지역으로 하면 두 번째로 큰 규모입니다.

지진으로 인명, 재산 피해는 없었지만, 경남·창원소방본부, 밀양시청에 58건의 문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인근 울산에서도 12건 문의 전화가 이어졌습니다.

해당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쿵 소리에 심장이 뛴다" 등 지진에 놀란 게시글 수십 개가 올라왔습니다.

창원에 거주하는 한 60대 시민은 "자다가 창문이 흔들리는 것을 느꼈는데 기사를 보니 지진이었다"며 "지진이 자주 발생해 불안하다"고 말했습니다.

잇따른 경남지역 지진과 관련해 우남철 기상청 지진 전문분석관은 "밀양, 창녕에서 발생한 지진은 암석 종류 등 지질구조가 달라 동일 지진대라는 연관성을 짓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이번 지진은 일회성 지진이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홍 교수는 "2016년 경주 지진 이후로 남서쪽에 위치한 곳에서 지진이 많이 관측되고 있다"며 "경주 지진 후 북동에서 남서 방향으로 발달한 단층에 지진 에너지가 몰려 밀양 등 지역에 다른 지진이 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번 지진은 밀양지역에도 지진 응력(힘)이 많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홍준표 "소환 대기 중보다 나아"
  • 정민용 "대장동 공모지침서 들고 시장실 방문"…야당 "이재명 위증"
  • "백악관보다 집" 바이든, 초반 지지도 '역대 최악 수준'
  • 밀폐된 생수에 구더기가? 중국 '국민 생수' 논란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올해의 사진' 비하인드 주목…팔다리 없이 살아가는 시리아인의 삶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