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밀양서 규모 3.5 지진…전문가 "일회성 아닐 것"

심우영 기자l기사입력 2019-12-30 19:21 l 최종수정 2019-12-30 2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 새벽 경남 밀양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났고, 여진도 발생했습니다.
경남지역에서 규모 3.4 이상 지진이 잇따르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다른 지진이 올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오늘 새벽 0시 32분쯤.

경남 밀양시 동북동쪽 15km 지역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곧이어 1시 44분에는 규모 2.1의 여진이 이어졌습니다.

▶ 스탠딩 : 심우영 / 기자
- "진앙과 불과 500m 떨어진 밀양시 임고리의 한 마을인데요, 갑작스러운 지진에 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 인터뷰 : 최영순 / 경남 밀양시 임고리
- "갑자기 막 '다다다~' 집이 막 부서지는 소리가 나는데, 진짜 집 다 내려앉는 줄 알았습니다."

▶ 인터뷰 : 김귀조 / 경남 밀양시 임고리
- "천둥 치는 것처럼 '우루루루' 하는 거 같더니 '타닥'하더니 내 얼굴에 (천둥이) 딱 떨어지는 거 같았어요. "

이번 지진은 남한 내륙을 기준으로 지난 7월 21일 경북 상주에서 난 규모 3.8 지진 다음으로 강한 규모입니다.

지난 10월에는 창녕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회성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2016년 경주 지진 이후 경남지역 단층에 지진 에너지가 몰렸다는 분석입니다.

▶ 인터뷰(☎) : 홍태경 / 연세대학교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경주 지진이 가지는 응력을 주변에 내놓게 되는데 그 응력이 쌓이게 되면서 지진이 유발되고 있는 특성을 보이고 있어요. 추가로 또 다른 지진이 발생할 수 있을…."

밀양 지역 활성단층의 정보가 없는 만큼 이 지역에 대한 정밀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 simwy@mbn.co.kr ]

영상취재 : 백재민 기자
정재경 VJ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당국 "국내상황 급격히 악화, 추가적 일상화 단계 이행 불가능"
  • "누굴 뽑나요" 물음에…홍준표 "이재명 되면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
  • "직장 동료가 성폭행" 무고한 30대 여성, 징역 2년 법정구속
  • '제3지대' 심상정 "안철수와 협의 중…12월까지 청사진 낼 것"
  • 이재명 vs 윤석열 외교안보 참모 맞붙는다…내일 심포지엄
  • '2월 개장'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