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국 여행 후 귀국한 16번환자, `21세기병원`서 딸을…

기사입력 2020-02-05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남대병원 출입문 통제 [사진 = 연합뉴스]
↑ 전남대병원 출입문 통제 [사진 = 연합뉴스]
태국을 여행한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된 국내 16번째 환자는 광주광역시 21세기병원 3층에서 딸을 간병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16번 환자(42세 여자, 한국인)가 21세기병원 3층에서 딸을 간병한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병원에 있던 환자를 모두 격리했다고 밝혔다.
16번 환자와 3층에 함께 머물러 접촉이 많았던 환자들은 모두 다른 층으로 옮겨져 전원 격리됐다. 3층이 아닌 곳에 머물렀던 환자와 직원은 퇴원 후 증상에 따라 자가격리나 광주소방학교 생활실 내 1인실에 옮겨져 격리될 예정이다.
16번 환자(21세 여성,

한국인)는 태국을 여행한 후 지난달 19일 귀국했다. 25일 처음 증상이 나타나 21세기병원을 방문했다. 이달 3일 전남대병원에서 격리돼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16번 환자의 딸(21세 여성, 한국인)은 이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정부, WTO 제소 절차 재개 "일본 해결 의지 없다"
  • 최강욱, 법사위 지원 적절성 묻자 "의도 있는 질문"
  • 검찰, 한명숙 사건 '증언조작 의혹' 조사…수사 전환 할까?
  • 코로나19로 얼굴 검게 변한 중국인 의사 숨져
  • "자율주행 중" 테슬라차 넘어진 화물차와 추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