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입구 앞 열 감지 카메라 알고 보니 '산업용'…사실상 무용지물

기사입력 2020-02-12 10:35 l 최종수정 2020-02-12 12: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에 지자체들은 입구마다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놨습니다.
그런데 이 카메라들이 대부분 산업용 카메라들이라 체온 측정이 부정확합니다.
사실상 무용지물이란 얘기죠.
이현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의 한 구청 출입구에 설치된 열 감지 카메라입니다.

붉게 표시되면 온도가 높다는 뜻입니다.

카메라 기종을 확인해 보니, 인체용이 아닌 산업용 카메라였습니다.

▶ 인터뷰(☎) : 카메라 제조사 관계자
- "(해당 카메라가) 인체용으로 사용 가능한가요?"
= "아니요. 가능하진 않습니다. (정밀도가) 낮은 거죠."

또 다른 구청에 설치된 카메라 앞에 서보니 약 33도로 측정되지만, 체온을 직접 재보면 36.3도가 나옵니다.

3도 정도 차이 나는 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 기준은 평균 체온 36.5도와 1도 차이도 나지 않는 37.3도입니다.

측정 오차 범위가 ±1도 이내인 의료용 카메라가 아니면 정밀 측정이 어렵습니다.

3~4명을 넘어가면 동시에 측정할 수도 없습니다.

▶ 인터뷰 : 구청 관계자
- "아무래도 사실 점심시간에도 그렇고. 출퇴근 시간에 약간 (문제죠). 아무래도 직원들도 출퇴근하니까."

문 앞에 카메라 설치한 것도 문제입니다.

찬바람에 몸이 다 식은 채 들어오다 보니 열 감지 카메라 앞을 지나도 소용없습니다.

의심환자를 걸러내려 설치한 열 감지 카메라가 무용지물로 전락했습니다.

MBN뉴스 이현재입니다.[guswo1321@mbn.co.kr]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이동학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