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중앙지검 총선 대비 유관기관 회의 개최…檢은 전담수사반 운영

기사입력 2020-02-14 20:09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사진 = 연합뉴스]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사진 = 연합뉴스]
서울지역 검찰과 경찰, 선관위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비하기 위해 본격 대응에 들어간다. 검찰은 '선거범죄 전담수사반'을 확대 편성했다.
14일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한시간동안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총선 대비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부,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 등 12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금품수수 △여론조작 △공무원과 단체 등의 불법적인 개입 등 3대 중점 단속대상 범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엄정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검사별로 전담 선거구를 지정해 선관위, 경찰관서와 24시간 비상연락이 가능하도록 하고, 기관간 정보공유 등이 강화된다.
검찰은 "선관위 고발사건, 중요신분자 사건, 중점 단속 대상사건 등은 원칙적으로 검찰에서 직접 수사한다"고 밝혔다. 또 "정치적 중립에 대한 불필요한 시비가 발생하지 않

도록 유의하겠다"고 했다.
검찰은 특히 '선거범죄 전담수사반'을 확대 편성해 15일부터 가동하고 특별근무를 실시한다고 전했다. 전담수사반은 선거 주무부서인 공공수사2부, 공공수사지원과 외 공공수사1부, 형사10부, 반부패수사2부 등의 검사와 수사관들로 채워진다.
[류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