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문재인 대통령도 자가격리 대상?…보건당국 "아니다"

기사입력 2020-02-26 14:38 l 최종수정 2020-03-04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보건당국은 오늘(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간접 접촉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자가격리 대상자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어제(25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대구시청 특별 대책 회의에는 본인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이 참석했습니다.

이로 인해 문 대통령을 비롯해 사회부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2차장, 대구시장 등 결정권자가

대거 격리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접촉자의 접촉자는 자가격리대상자가 아니다"라며 "대통령과 장관들은 보건교육(의심 증상이 있는지 건강상태를 살피는 등 주의사항 안내) 대상"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부시장도 이날 오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북 통일전선부 "남북연락사무소 폐쇄…김여정 지시"
  • 文 "국가, 모든 희생·헌신에 반드시 보답해야"
  • 부산지검 '성추행 부장검사' 업무에서 배제
  • 美, 가짜 N95마스크 50만개 판매한 중국 기업 제소
  • 미, 일자리 '깜짝 증가'…다우지수 3% 급등
  • 세계 확진 매일 10만명씩 증가…"다시 급증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