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시, 코로나19로 알바 끊긴 청년에 100만 원 긴급지원

기사입력 2020-03-12 11:24 l 최종수정 2020-03-19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아르바이트나 일거리가 끊긴 청년들을 돕기 위해 서울시가 '코로나19 대응 청년 긴급지원 사업'을 벌인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기존의 단기근로직(아르바이트·시간제·일용직)을 비자발적으로 그만두게 된 서울 거주 미취업 청년(만19∼34살)에게 월 50만 원의 청년수당을 2개월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1월 20일부터 3월 20일 사이에 실직한 경우에 한합니다. 신청 기간은 이달 9∼20일이지만 지원 규모가 500명 내외로 한정돼 조기에 마감될 수 있습니다.


시는 또 '청년 프리랜서 신속 지원사업'을 통해 사업 연기나 발주 취소 등으로 일거리가 중단된 프리랜서(디자이너, 강사, 작가 등)에게 최대 1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키로 했습니다. 지원 대상은 비대면·온라인 방식의 창작 콘텐츠 개발입니다. 공모신청은 26일까지이며, 대표자가 만 19∼39살인 법인, 기업, 단체, 개인이 참여할 수 있습니다.

청년 소상공인이 납품하는 가정식 도시락을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사업을 자치구 중심으로 벌인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도시락 전달은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이런 '청년 소상공인 긴급지원'을 통해 요식업계에 종사하는 청년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를 보완해 주고 복지관 임시휴관으로 인한 취약계층 돌봄 공백을 메워 주겠다는 것이 서울시의 의도입니다.

또 개학 연기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야 하는 유치원, 초등학생들이 마술, 노래, 댄스 등을 배울 수 있도록 체험수업 콘텐츠 '방구석 배움교실'을 청년 크리에이터 10명과 TBS교통방송이 협력해 제작하고 9∼20일

방송합니다.

서울시는 또 서울혁신파크 내 청년활동공간 '청년청' 입주단체의 사용료 납부기한을 연장해 주고 관리비를 한시적으로 감면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청년 스스로 기획한 이번 청년 긴급 지원 사업 시리즈를 통해 청년뿐 아니라 자영업자, 취약계층의 어려움도 함께 경감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호중, 기자 출신 조수진에 "찌라시 만들던 버릇" 논란
  • 윤석열 집행정지 신청, 관건은?…과거 MB 때 사례 보니
  • [속보] 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에 징역 5년 구형
  • "댜오위다오 중국땅" 왕이에 일본 '격앙'…"시진핑도 오지마"
  • '내 집 마련'이 부른 비극…피살·투신으로 생 마감한 부부
  • 민주당 의원 144명, '코로나 백신·치료제' 임상 참여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