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내 딸 명의로 남이 마스크 구입" 신고…조사해보니 '병원 직원'

기사입력 2020-03-23 19:31 l 최종수정 2020-03-23 20:50

【 앵커멘트 】
내 딸의 공적마스크를 사러 갔는데, 다른 사람이 이미 사갔다는 통보를 받는다면 얼마나 황당할까요.
실제로 이런 일이 벌어졌는데, 딸의 주민번호를 도용한 사람은 다름아닌 딸이 진료를 받았던 병원의 직원이었습니다.
손하늘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파주에 사는 A씨는 지난 금요일, 딸 몫의 공적마스크를 사러 약국에 갔다가 황당한 말을 들었습니다.

6살배기 딸 김 모 양의 주민번호로 경기도 고양의 약국에서 누군가 마스크를 이미 사간 겁니다.

누군가 "조카의 마스크를 대리구매하겠다"며 먼저 방문해 딸의 주민번호를 댄 겁니다.

▶ 인터뷰 : 약국 관계자
- "우리는 아기이기 때문에 주어진 걸 가지고서 준 건데, 그걸 가지고 우리가 뭐라고 말씀드릴 게 없네요."

경찰이 약국 주변에서 조사를 벌였는데, 결과는 뜻밖이었습니다.

▶ 스탠딩 : 손하늘 / 기자
- "김 양의 주민번호를 도용해 마스크를 산 사람은 바로 윗층의 병원에서 근무하는 직원이었습니다."

병원 직원 B 씨는 병원 전산망에서 자신의 조카 이름을 검색한 뒤, 생년만 같고 생일과 주민번호 뒷자리는 전혀 다른 남의 아이 인적사항을 약국에 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인터뷰 : 병원 관계자
- "병원에 같은 나이대의 아기가 한 명이 더 있었어요. 주민번호를 잘못 알고 있어서, 찾아서 한 거죠."

B 씨는 "조카 마스크를 사려다 실수로 다른 아이의 인적사항을 잘못 적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가 신분증과 주민등록등본 등을 약국에서 확인하도록 하고 있지만, 실제 약국 현장에선 신분증 검사가 허술하다 보니 주민번호만 알면 마스크를 살 수 있는 겁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B 씨를 주민등록법 위반 등의 혐의로 조사한 뒤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손하늘입니다.
[ sonar@mbn.co.kr ]

영상취재: 구민회 기자
영상편집: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