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주하의 3월 25일 '이 한 장의 사진'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20-03-25 20:28 l 최종수정 2020-03-25 21:10

MBN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의료진들이 입고 있는 방호복에 '간호사', '의사', 또 일부엔 이름이 쓰여져 있습니다.

직종은 서로를 알아보기 위해 필요하다지만 이름은 왜일까요.

방호복이 부족해 재사용하려고, 그러니까 네꺼 내꺼 구별하려고 적어놓은 겁니다.
원래 방호복은 1회용이죠.
오늘도 의료진은 이렇게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