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시애틀서 입국한 미국인 승무원 코로나19 확진

기사입력 2020-03-26 10:27 l 최종수정 2020-03-26 10:27

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도 검역 강화 / 사진=연합뉴스
↑ 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도 검역 강화 / 사진=연합뉴스

최근 미국 시애틀에서 입국한 미국 국적의 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인천시는 모 항공사 소속 승무원인 미국인 57살 남성 A 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23일부터 미국 시애틀에 머무르다가 그제(2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우리나라로 입국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는 입국 당시에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발열 등 증상이 없어 셔틀버스를 이용해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호텔로 이동했습니다.

A 씨는 다음 날 연수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전날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와 같은 항공사 소속 동료 승무원 3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

니다.

인천시는 A 씨를 가천대 길병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그가 머무른 송도국제도시 한 호텔 일대에서 방역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인천시는 인천공항검역소에 A 씨가 소속된 항공사 승무원과 탑승객 전원의 인적사항을 파악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입니다.

이날까지 인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44명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