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성년자 음란물 제작·소지 20대 검거…"n번방과 유사"

기사입력 2020-03-26 11:51 l 최종수정 2020-03-26 11:53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전북지방경찰청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소지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20대 A 씨를 조사 중이라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A 씨의 범행 수법은 구속된 '박사' 24살 조주빈과 마찬가지로 익명성이 보장된 채팅방을 통해 접촉한 여성을 상대로 성 착취물을 요구하는 방식으로 파악됐습니다.

범행 대상은 모두 아동과 청소년 등 미성년자였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A 씨는 미성년자 수 명으로부터 받은 성 착취 영상을 개인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에 보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유포 여부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전북경찰청은 이날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A

씨 이외에도 성 착취 영상 공유 대화방인 'n번방'과 유사한 사건을 4건 더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성범죄 피해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인 범행 수법이나 경위에 관해서는 설명하기 어렵다"면서 "n번방과 같은 악질적인 디지털 성범죄자에 대해서는 구속과 신상 공개까지 검토해 수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