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생애 첫 투표"…사전투표 첫날, '만 18세' 유권자 발길

기사입력 2020-04-10 15:50 l 최종수정 2020-04-17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투표소에 만 18세 새내기 유권자들이 떴습니다.


4·15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오늘(10일) 전국 투표소마다 이른 아침부터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그중에는 선거연령이 하향조정되면서 이번에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하게 된 만 18세 유권자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총 4천399만4천247명의 유권자 중 만 18세 유권자 수는 54만8천986명으로 전체의 1.2%에 해당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전날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온라인으로 개학하면서 이날 아침 일찍 투표소를 찾은 만 18세 유권자들은 드물었습니다.

이런 중에도 새벽부터 인생 첫 투표를 부모와 함께한 새내기 유권자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에게 투표는 모든 게 새로웠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방역이 강화하면서 투표소에 비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일회용 비닐장갑을 착용한 뒤에 투표를 할 수 있었습니다.


새내기 유권자들은 이날 48.1㎝에 달하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투표용지를 받아들고 적잖이 당황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미리 인터넷 검색을 통해 투표할 때 주의점을 살펴봤지만, 기재된 정당만 35개에 달하는 투표용지를 막상 받아보니 신기하기도 하고 어디를 찍어야 하나 갈등이 일기도 했습니다.

오전 7시 30분쯤 거제 고현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한 18살 김모 양은 "생애 첫 투표를 빨리 기념하고 싶어 아버지와 함께 사전투표소를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로 기대했던 '인증샷'을 찍지 못하는 상황도 생겼습니다.

김 양은 "손등에 투표 도장을 찍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려 했는데 일회용 장갑을 끼고 투표하는 바람에 사진을 못 찍었다"며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익산의 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한 18살 이모 군은 "부모님을 따라 소중한 국민의 권리를 행사했다"며 "처음이라 조금 떨렸지만, 이번을 계기로 앞으로 선거마다 한번도 빠지지 않고 투표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춘천지역 사전투표소를 찾은 고3생인 정소현(18)양은 "투표 연령이 만 18세로 낮아진 첫 선거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며 "우리의 의견을 직·간접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이 투표인만큼 이번에 갖게 된 선거권은 제게 '특별한 선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청소년의 관심사인 입시 정책과 청년 실업 해결 방안을 제시해 줄 수 있는 후보에게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학교 1학년 신입생 유권자도 눈에 띄었습니다.

대전 유성구 온천2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대학교 1학년 신입생 18살 A씨는 "대학에 합격하고도 아직 강의실에서 수업을 듣지 못한 신입생이지만, 투표를 통해 성인 인증을 받았다"며 어색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온라인 개학으로 인해 사전투표를 하려는 고3 학생들은 이날 수업이 끝난 직후 또는 내일(11일) 많이 참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에 사는 고3 18살 김소연 양은 수업이 끝나는대로 부모님과 함께 사전투표할 예정입니다.

김 양은 "하루종일 너무 떨리고 설렌다"며 "정치에 관심이 없었는데, 투표권을 갖게 되면서 정치에 관심을 갖게 됐다. 터무니 없는 공약을 내거는 후보나 허술한 후보보다는 조금이라도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후보를 선택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제주에 거주하는 만 18세 유권자 강경민군은 "사전투표일보다 선거일인 15일에 친구들과 함께 생애 첫 투표를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경기 화성 나루고등학교 18살 김모 양도 "제 인생의 첫 투표인 만큼 15일 본 선거일날 투표하려고 한다"며 "제 손으로 제 의견을 더해 우리 지역 대표를 뽑는 일에 참여하게 돼 감격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예전에는 투표는 어른들의 일 같아서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후보별로 공약도 꼼꼼히 살펴보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선거에 투표를 할 수 있게 된 만 18세 새내기 유권자들은 선거와 선거운동에 관해 알아둬야 할 주의 사항이 많습니다.

같은 고3 이어도 생일이 2002년 4월 16일 이전이어야 선거권이 있습니다. 개인 사정으로 학년을 유급해 고등학교 1∼2학년이어도 만 18세 이상이라면 투표할 수 있습니다.

투표권이 있다면 누구나 선거운동을 할 수 있지만, 만 18세가 아닌 고3, 고2 이하 학생들은 선거권도 없을 뿐만 아니라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는 점을 유념해야 합니다.

또 인생 첫 투표 '인증샷'을 투표소 안에서

찍어선 안된다. 반드시 투표소 밖으로 나와서 찍어야하고 엄지손가락을 들거나 손가락으로 브이(V)를 하는 정도의 사진은 SNS에 올려도 무방합니다.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내일(11일)까지 이틀간 이뤄집니다. 전국에는 총 3천508개 투표소가 설치됐습니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