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의당, 윤미향 논란에 "책임있는 조치를 내놓으라"

기사입력 2020-05-22 07:40 l 최종수정 2020-05-22 0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심상정 / 사진=연합뉴스<br />
↑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심상정 /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이 지난해 '조국 사태' 때와 달리 같은 진영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 논란에 선명한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어제(21일) 민주당을 겨냥,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책임있는 조치를 내놓으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원석 정책위의장도 그제(20일) "안성 쉼터는 개인 횡령이나 착복이 아니더라도, 고가 매입 자체만으로도 법적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업무상 배임이 될 수 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정의당이 민주당을 향해 원칙적인 대응에 나선 배경에는 지난 총선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둔 것이 '민주당 2중대' 이미지 때문이라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심 대표는 작년 9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후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며 조 전 장관을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기로 했고, 이에 당을 상징하는 자산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탈당하고 지지율이 급락하는 등 큰 홍역을 치렀습니다.

지난 14일 정의당 싱크탱크 정의정책연구소의 총선 평가 토론회에서는 이대근 우석대 교수가 "과도한 정치제도 개혁 의존과 낙관주의는 조국 지지 등으로 인한 진보적 정체성의 훼손이라는 값비싼 비용을 치렀다"고 꼬집는 등 쓴소

리가 이어졌습니다.

정의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 등을 위해 민주당과의 연대에 치중했던 것이 결정적 패인이라는 지적입니다.

정의당 관계자는 오늘(22일) "조국 사태 당시와 관련한 지적을 당이 충분히 수용하고 있다"며 "앞으로 윤 당선인 등과 관련해 입장을 충분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김정은 22일 만에 등장 "핵전쟁 억제력 강화"
  • "노래방·클럽 등 QR코드 입장"…"등교학생 2/3 밑으로"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윤미향 참석하나
  • 택배 포장 테이프에 실종 아동 몽타주…'희망테이프' 캠페인
  • 구미 고3 발 감염 확산…교회 목사·신도 등 확진
  • '김복동' 배급사 "정의연 1천3백만 원 모금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