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구 또 긴장...이태원發 코로나 감염 엄습

기사입력 2020-05-23 15: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대구에서 이태원 클럽발(發)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와 지역사회가 긴장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3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대구에서는 1명이 추가됐다. 이태원 클럽발 첫 지역 확진 사례다. 달서구에 사는 신규 확진자 A씨는 3차 감염 사례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A씨가 지난 11일 대구에 온 B씨로부터 코로나19를 전파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서 B씨는 대구 방문 전 이태원 클럽 방문으로 양성판정을 받은 친구 C씨에게서 전염된 것으로 분석됐다.
A씨와 B씨는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동전노래방, 지하철, 만화카페, 보드게임방, 식당 등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연령층이 자주 가는 다중이용시설을 대거 이용한 것이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소리없는 전파'가 다시 시작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 이들의 진술을 기반으로 대구시가 확인한 밀접접촉자는 가족과 지인 등 62명이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확진자들이 대구에서 상당히 많은 장소를 방문했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도 있

어 전염력이 있다고 본다"며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빨리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165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수는 대구가 6873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은 경북(1370명), 서울(762명) 등 순서다.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속보] "항공사 국제선-국내선서 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교회 집단감염 발생…확진자 수가 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