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각국서 '어린이 괴질' 급속 확산…방역당국 "내주 감시체계 가동"

기사입력 2020-05-23 15:40 l 최종수정 2020-05-30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계 각국에서 이른바 '어린이 괴질' 발병 사례가 잇따르며 불안감이 높아지자 방역당국이 다음 주부터 이 질환의 감시체계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불리는 이 질환은 지난달 유럽에서 처음 보고돼 오늘(23일) 기준 13개국으로 확산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어린이 괴질이 발생한 주(州)가 지난주까지 17개였지만, 일주일도 되지 않아 25개로 늘었고 20대 환자도 발생했습니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오늘(2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과 관련해 유럽과 미국, 세계보건기구 등에서 제시하고 운영하는 감시 방법과 사례정의, 조사방식 등을 국내에 적용할 수 있도록 전문가 자문을 받고 있다"면서 "자문이 완료되면 국내 감시방법과 조사방법 등을 확정해 다음 주에는 감시·조사를 시작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와 관련 "지금도 국내 모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들이 이런 증후군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바로 당국과 연락을 하도록 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질환에 걸리면 고열과 발진, 안구충혈 등의 증상을 보이다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는데,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습니다.

일각에서는 이 질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질환의 증상을 보이다가 13일 영국에서 숨진 14세 소년과 15일 프랑스에서 사망한 9세 어린이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증후군과 코로나19 사이의 관련성이 확인된 것은 아닙니다. 이 질환은 폐 질환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동반하지 않고, 일부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러나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발병 사례가 속출하면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이 질환에 대해 경계심을 가져달라고 세계 보건 종사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소아 다기관 염증 증

후군 발병 사례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만1천165명 중 19세 이하의 수는 783명으로, 전체의 7.0%가량을 차지합니다.

이 중 10~19세가 634명(5.7%), 영·유아와 유치원생 및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인 0~9세가 149명(1.33%)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안양·군포서 '제주 단체여행' 교회 신도·가족 9명 확진
  • 美 코로나19 시위 타고 확산하나…봉쇄 완화 겹쳐 '우려'
  • 美 전문가 "트럼프, 한국전쟁 종전 나서도 놀라운 일 아냐"
  • '국민에게 더 가까이' 소통에 중점 둔 비서관 인사
  • 아동음란물 소지한 학원장 협박한 수리업자
  • 故리원량 부인 "남편 이름 딴 거리 원치 않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