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모이는 행사 강행

기사입력 2020-06-05 19:20 l 최종수정 2020-06-05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5500명이 모이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서울시치과의사회가 개최한 치과 기자재 전시였는데요.
며칠 전 행사 자제를 요청했던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치료비용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강대엽 기자입니다.


【 기자 】
관람객들이 치과 기자재를 관람합니다.

마스크는 썼지만 2m 거리두기는 온데간데없습니다.

▶ 인터뷰 : 치과의사
- "빨리 사서 나가야지. 월요일부터 환자들 볼 텐데…."

참가 등록 인원만 5천 5백여 명, 서울시치과의사회는 대한치과의사협회의 강력한 만류에도 행사를 강행했습니다.

▶ 스탠딩 : 강대엽 / 기자
- "행사는 오늘부터 사흘 동안 이어지는데, 평일인 오늘은 비교적 한산하지만, 주말인 내일과 일요일엔 더 많은 의사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주최 측은 준비 기간만 1년 이상이라며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이상구 / 서울시치과의사회 홍보본부장
- "계약조건이 전시산업이라는 특성상 1년 전부터 준비해야 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서울시는 어젯밤 집합제한명령을 내렸고, 오늘 강남구와 합동 현장 점검을 진행했습니다.

▶ 인터뷰 : 박유미 /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장
- "점검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다면 그것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내릴 생각입니다."

서울시는 확진자가 발생하면 치료와 방역 비용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강대엽입니다. [rentbi@mbn.co.kr]

영상취재 : 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영상제공 : 대한치과의사협회 치의신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4년 전 치료 마음에 안 들어"…임신 중인 치과 원장 폭행
  • [대선 2022] 법원, 양자 TV토론 내일 결정…"2007년엔 막아" 신경전
  • 솔로몬저축은행 前회장, 고리대금·폭행 혐의 수사 착수
  • 김건희 "난 밥 안 하고 남편이 다 해"…진중권 "험담이냐 미담이냐"
  • 진중권 정의당 복당에 "윤석열 선거운동원과 다름 없어"
  • [영상] '고향' 성남서 눈물 터뜨린 이재명…"아픈 상처 그만 헤집으십시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