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서 밤사이 강풍 동반한 폭우…농장·주택 등 10곳 침수

기사입력 2020-06-30 07:13 l 최종수정 2020-07-07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밤사이 부산에 강풍을 동반한 호우가 쏟아지면서 건물이 침수되고 전신주가 쓰러지거나 담벼락이 무너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오늘(30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1시 27분쯤 기장군 한 농장에서 무릎 높이까지 침수가 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한 소방대원이 펌프를 이용해 100t의 물을 빼냈습니다.

0시 47분쯤 동래구 한 노래방에서도 침수 피해가 신고돼 소방대원이 전기를 차단하고 배수 조치를 했습니다.

0시 3분쯤에는 기장군 한 주택 안으로 물이 들어온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대원이 주택 주변 물길을 차단했고, 비슷한 시각 해운대 한 가게도 침수돼 소방대원이 배수 조치를 했습니다.

0시 50분쯤에는 기장군 한 마을 입구 왕복 4차로 도로가 침수되기도 했습니다.

0시 29분쯤에는 기장군 한 다리 위에서 차량이 침수돼 운전자가 빠져나오지 못한다는 신고도 접수됐습니다.

다행히 소방대원이 출동했을 때는 운전자는 자력으로 밖으로 나온 상태였고, 견인차를 불러 차량을 밖으로 빼내는 조치를 했습니다.

소방본부는 전날 밤부터 10곳이 침수돼 모두 336t의 물을 빼냈다고 밝혔습니다.


담벼락이 무너지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피해도 이어졌습니다.

오전 0시 35분쯤 중구 한 주택 담벼락이 일부 무너졌고, 1시 16분쯤 사하구 한 도로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진 채 발견돼 소방이 안전조치했습니다.

오전 5시 1분쯤에는 중구 한 초등학교에서 철문으로 된 정문이 인도로 넘어지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전날 오후 22시 20분쯤에는 사하구 한 도로에서 전신주가 쓰러져 한국전력이 통신선을 절단하고 갓길로 옮겼습니다.

집중 호우로 동래 연안교, 세병교, 수연교 하부도로가 한때 침수돼 통제되다가 새벽 해제되기도 했습니다.


부산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5시 기준으로 총 39건의 안전조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호우주의보와 강풍주의보가 모두 발령돼있다가 이날 오

전 2시를 기준으로 호우주의보만 해제된 상태입니다.

대표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 기준 105.1㎜의 비가 내린 것으로 관측됐고, 해운대의 경우 141㎜, 동래 140㎜, 부산진구의 경우 134㎜의 비가 내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북항 지역의 경우 순간 최대 초속 17.1m의 강풍이 불었고, 남구 8.3㎧, 해운대 7.8㎧ 바람이 불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진중권, 윤준병 '박원순 옹호' 논란에 "권력 가진 철면피"
  • 일본 방위백서, 16년째 '독도 도발'…"일본 땅" 또 억지 주장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미드 '글리' 여배우 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 정청래 "조문 거부, 노회찬 뭐라 했을까"…진중권 "잘했다 밥 사줬겠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