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주공항, '초속 30m' 강풍에 항공기 10여편 결항

기사입력 2020-06-30 08:12 l 최종수정 2020-07-07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주지방에 최대 순간 풍속 초속 3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어 도롯가 가로수가 뽑히는 등 20여건의 강풍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어제(29일) 오후 늦게부터 오늘(30일) 오전 6시까지 강한 바람에 가로수가 쓰러지고 간판이 떨어져 23건의 안전조치를 했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제주시 연동과 이도이동에서 가로수가 뿌리째 뽑혀 쓰러졌고, 제주시 이호일동에서는 캠핑 트레일러가 강풍에 밀려나 119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했습니다.

제주시 연동에 있는 주택에서는 지붕 일부가 파손되는 피해도 있었습니다.

또 공사장 펜스가 바람에 쓰러지고 건물 유리창이 깨지는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제주국제공항에서는 어제(29일) 오후 늦게부터 바람 영향으로 10여편의 항공기가 결항했습니다.


점별 최대 순간 풍속(초속)은 한라산 삼각봉 33.1m, 제주공항 31.1m, 한라산 윗세오름 29.5m, 성산읍 수산리 27.8m, 제주시 건입동 27.2m, 선흘 26.2m, 고산 25.5m 등입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강하게 불어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안전사고가 없도록 주의를 바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속보] 박원순 장례 5일장으로 서울특별시장(葬)…13일 발인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전남 고흥 병원 화재로 2명 사망·28명 부상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