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롯데·신라면세점, 내달 2차 재고면세품 온라인 판매

기사입력 2020-06-30 09:10 l 최종수정 2020-06-30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6월 말 풀린 재고 면세품이 큰 인기를 누린데 힘입어 롯데와 신라면세점이 7월부터 온라인으로 재고 면세품 2차 판매에 나섭니다.

오늘(30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롯데면세점은 다음 달 1일부터 롯데그룹 통합온라인몰인 롯데온에서 29개 해외 유명 브랜드의 재고 면세품 800여종을 판매합니다.

판매 품목은 가방과 신발, 시계, 뷰티 디바이스 등이며 선글라스도 100여종 포함됐습니다. 할인율은 시중 판매가 대비 최대 70%입니다.

앞서 이달 23일 시작된 1차 판매에서는 행사 시작 1시간 만에 준비 수량의 70% 이상이 판매됐습니다. 롯데백화점과 아웃렛 등 오프라인 채널에서도 3일간 53억원어치 재고 면세품이 판매됐습니다.

롯데면세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내고 있는 국민과 의료진에 대한 감사의 뜻을 담은 홍보 영상도 만들어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을 통해 소개합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1차 때 좋은 반응에 힘입어 2차 때는 브랜드와 할인율을 확대했다"고 말했습니다.

롯데면세점은 온라인 판매액의 0.5%를 코로나19 의료진 지원에 기부할 예정입니다.

신라면세점 2차 판매 상품 이미지 / 사진=신라면세점 제공
↑ 신라면세점 2차 판매 상품 이미지 / 사진=신라면세점 제공

신라면세점도 다음 달 2일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사이트인 '신라트립'을 통해 재고 면세품 2차 판매에 나섭니다.

발리, 발렌티노, 발렌시아가 브랜드 상품을 순차적으로 공개합니다. 대표 상품은 발리 타니스 슬링백, 발렌티노 락스터

드 크로스 바디백, 발렌시아가 클래식 실버 미니 시티백 등입니다. 할인율은 면세점 정상가 대비 30∼40% 수준입니다.

신라면세점은 다음 달 9일 3차 판매에 나설 예정입니다.

신라면세점은 앞서 이달 25일 지방시와 펜디, 프라다 등 20개 브랜드 상품 560여종을 판매했으며 시작 3시간 만에 절반 이상의 상품이 동났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