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보사 의혹`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영장실질심사 출석

기사입력 2020-06-30 09:39 l 최종수정 2020-07-07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웅열(64) 전 코오롱그룹 회장이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의혹과 관련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김동현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0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이 전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이 전 회장의 구속 필요성을 심리 중이다.
이 전 회장은 영장실질심사 출석에 앞서 "인보사를 믿고 구매한 환자들에게 하실 말씀이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만 답했다.
영장실질심사는 당초 전날로 잡혔으나 이 전 회장이 연기를 요청해 하루 미뤄졌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을 성분 허위 표시와 상장 사기 등 인보사와 관련한 각종 의혹의 최종 책임자로 지목하고 지난 25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도심 한복판서 또 몽골인끼리 폭력
  • 당선 무효냐 기사회생이냐…이재명 '운명의 날'
  • [속보] 트위터, 이용자들에 비밀번호 변경 권고…해킹사태 여파
  • 문 대통령, 오늘 개원연설…부동산·뉴딜정책 협조 당부
  • "간부에게 성폭력당했다"…공무원 극단 선택에 군청 '발칵'
  • '피해호소인'? '피해자'?…박원순 고소인 지칭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