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밤새 제주서 장마전선 피해 속출…항공기 10여 편 결항

기사입력 2020-06-30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밤사이 제주지역에 강한 바람을 동반한 장마전선이 지나면서 그로 인한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
30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9일 저녁 7시 29분쯤 제주시 도남동의 한 빌라에서 옥상에 설치된 파라솔이 추락할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소방당국은 곧 인력·장비를 투입해 조처에 나섰다.
제주시 연동에서는 바람에 공사장 유리가 파손되고, 건물 간판이 떨어질 위험성이 확인되기도 했다.
또 30일 오전 0시 30분쯤에는 제주시 이도2동의 한 가로수가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꺾여 소방당국이 안전조처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풍 관련 피해만 23건이 접수돼 장비 24대와 인원 78명이 피해 구호 조치에 동원됐다.
현재 제주도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앞서 밤 동안 한때 한라산 삼각봉에는 초속 33.1m의 태풍급 강풍이 불기도 했다.
제주공항에도 초속 31.1m의 바람으로 강풍특보와 윈드시어 특보가 발효됐다.
특보는 30일 오전 11시쯤 모두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9일부터 현재까지 바람의 영향으로 항공기 10여 편이 결항했다.
항공기 연결편도 지연되고 있으므로 공항 이용객들은 미리 운항 시간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돌풍을

동반한 강풍이 이날 오전까지 지속할 전망이어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 지역을 지나는 저기압 영향으로 (30일) 오전까지 흐리고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비닐하우스나 간판 등 시설물 관리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고 전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속보] "3∼4월 미국·유럽서 GH 바이러스 유입…최근 유행 주도하는듯"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