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진중권, 추미애 작심비판 "'문민장관'은 또 뭔 소리?"

기사입력 2020-06-30 09:57 l 최종수정 2020-06-30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작심 비판했다 / 사진=연합뉴스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작심 비판했다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늘(3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또 다시 겨냥, "군사 정권 끝난 지가 30년이 넘었건만 `문민장관`은 또 뭔 소린지"라며 작심 비판했습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검사 장관의 지휘에 말없이 수그려 온 세월은 30년이 아니라 60년"이라며 "그럼에도 문민 장관의 지휘는 새삼스럽고 처음이라는 듯, 건건이 지휘를 무력화하는 시도에 당황스러울 때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문민`이라는 말은 김영삼 정부 이후에 들어본 적이 없는 단어. 추미애 장관은 아직도 군부독재랑 싸우는 모양"이라며 "민주화운동을 하려면 그 시절에 했어야지. 그땐 열심히 고시공부만 하더니, 이제 와서 웬 군부독재 타령?"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또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두환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했다"며 "문민총장을

탄압하는 전두환 짓 하는 게 누군데"라고 윤 총장에 연일 날을 세우고 있는 추 장관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문민총장 탄압하는 독재장관 물러가라!" "권력비리 은폐하는 흥신소장 자폭하라!", "무능장관 방치하는 대통령은 각성하라!"라면서 "난 운동권 언저리에 있던 짬밥이 나오잖아요"라고 비꼬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