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광주 확진자 3명, 다단계 사무실로 알려진 오피스텔서 접촉

기사입력 2020-06-30 10:23 l 최종수정 2020-06-30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단계업체, 코로나19 연결고리 가능성 / 사진=연합뉴스<br />
↑ 다단계업체, 코로나19 연결고리 가능성 / 사진=연합뉴스

광주에서 다단계 방문판매업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의 새로운 연결고리일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오늘(30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역 37·43·44번째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이달 25일쯤 광주 동구 한 오피스텔 10층 사무실에서 만났습니다.

방역 당국은 해당 사무실을 소독하고 일시 폐쇄했습니다.

또 3명의 확진자가 사무실에서 가졌던 모임의 성격과 다른 동석자 여부를 파악 중입니다.

해당 오피스텔 관계자는 연합뉴스 취재에서 "일시 폐쇄된 10층 사무실이 다단계 방문판매업체의 영업소 역할을 하는 사무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업체가 직접 임차한 사무실은 아니지만, 중간 관리자급이 개인적으로 빌려 다단계 영업을 관리하는 곳이라고 오피스텔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10층 사무실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조처로 일시적 폐쇄가 이뤄지기 전 불특정 다수가 방문했다고 알려졌습니다.

사무실 방문자들은 대부분 60대 이상 고령층이라고 전해졌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 동선과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해당 오피스텔 3층 사무실에는 사찰이 입주해 운영 중입니다.

60대 이상 고령층의 신도들이 사찰을 빈번하게 드나들었는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광주 37번 확진자는 이달 23일 광륵사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34번 환자와 밀착 접촉했습니다.

광주와 전남에서는 지난 주말부터 전날까지 사흘 동안 모두 1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해외입국자를 제외한 지역사회 내 확진자는 광주 10명, 전남 3명입니다.

이 가운데 광주 9명, 전남 3명이 광륵사와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습니다.

광주시 관계자는 "다단계 방문판매업체와 확진자들의 관련성을 확인하는 단계"라며 "정확한 역학조사를 위해 경찰에도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