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교육감들 "수능난이도 낮춰 고3 구제"?

기사입력 2020-06-30 11:14 l 최종수정 2020-07-07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국시도교육감들이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난이도 하향을 포함한 고3 구제안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교육계 일각에서 '재수생 역차별'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30일 시도교육감협의회에 따르면 시도교육감들은 제73회 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고3 대입 구제 방안'을 논의한 뒤 교육부에 정식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고등학교 학사운영에 차질이 생겨 고3 수험생이 대입에서 재수생보다 상대적으로 불리해졌단 지적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교육감들은 총회에서 고3 구제안에 대한 의견을 모아 교육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7월 중 고3 대입 대책 발표를 앞둔 상태다.
총회에서는 수능 난이도·범위 조정 등을 포함한 고3 구제책이 논의될 예정이다. 현재 교육감들 사이에선 수능 난이도를 조정해 대입에 불리한 고3을 구제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날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고3을 고려해 올해 수능 난이도를 현저히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은 수능에서 절대평가로 평가하는 영어와 한국사 영역을 예년에 비해 다소 쉽게 출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올해 수능에서 고3 교육과정을 제외하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교육계 일각에선 수능 난이도 조정 등이 재수생 역차별 부작용이 날 수 있어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각 대학은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완화, 고3 비교과 최소화 등 고3 대책을 내놓은 상태다. 입시전문가들은 대입 직전에 전형 요소를 크게 손보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수능 난이도 조정은 재수생, 고3 중 누가 수혜를 볼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며 "수능의 변별력이 훼손될 뿐만 아니라 또 다른 불공정, 형평성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고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정부의 고3 대책

과 관련해 역차별을 호소하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각 대학의 고3 구제안 발표 이후 "특정집단을 위시하는 대입정책은 말아주세요", "역차별의 우려가 있는 입시정책 시행을 반대합니다", "재수생 역차별 억울합니다" 등 역차별을 우려하는 내용의 청원이 연이어 올라왔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시장, 천국서 편히 지내길"…서울시청서 온라인 영결식 진행
  • 몽골서 흑사병 의심 10대 소년 1명 사망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학교 화장실 '몰카' 교사들 잇따라 적발…교육부 담당은 5개월째 공석
  • 중국 남부 일본 규슈에 폭우 피해 속출…오늘 전국에 비 예보
  • 테슬라 세금 회피 '꼼수' 논란…"차량 인도 후 사면 취득세 안 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