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홍남기 "하반기 경기반등 위해선 '3차 추경안' 타이밍·속도 관건"

기사입력 2020-06-30 11:30 l 최종수정 2020-07-07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30일) "우리 국민과 기업이 지금의 고비(Death Valley)를 버텨내기 위한 단비가 될 이번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한 지원을 현장에서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3차 추경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통해 "국민이 간절히 원하는 추경 예산이 하반기 경기반등의 모멘텀이 되기 위해서는 집행의 '타이밍과 속도'가 관건"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추경 예산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확정될 수 있도록 조속한 심의·의결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올해 세수부족분을 반영한 세입경정, 135조원 금융안정패키지 지원 소요, 10조원 고용안정 특별대책 뒷받침 소요, 하반기 경기회복 지원 소요 등을 담아 세입경정 11조4천억원, 세출소요 23조9천억원 등 총 35조3천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편성했습니다. 이 중 23조8천억원은 적자국채 발행으로 조달합니다.

홍 부총리는 "이번 추경안이 통과될 경우 우리 주력기업을 지켜내고 근로자·실업자, 소상공인, 위기 가구 등 640만명 이상의 국민이 수혜를 받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번 추경으로 국가채무가 늘어나고 재정건전성 악화가 우려된다는 일각

의 지적이 있지만, 코로나 위기 극복과 경기 회복을 뒷받침하기 위해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적극적인 재정 투자를 통해 우리 경제가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정상적인 성장경로로 복귀시켜 세입 기반을 확충하는 선순환 구조가 확실히 작동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