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집단감염' 주영광교회 신도 1명 추가 확진…총 23명 발생

기사입력 2020-06-30 11:50 l 최종수정 2020-07-07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안양 주영광교회에서 신도 1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경기 군포시는 오늘(30일) 금정동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A (군포 75번 확진자)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주영광교회 신도로, 같은 교회 신도인 군포 59번 확진자와 지난 24일 함께 예배에 참석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A 씨는 26일 기침과 인후통 증상이 나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후 27일 2차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왔으나 29일 3차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습니다.

주영광교회 신도인 A 씨의 배우자(군포 63번 확진자)도 지난 24일 예배에 참석한 뒤 검사를 받고

27일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로써 주영광교회 관련 확진자는 신도 16명, 확진자와 접촉한 지인·직장 동료 7명 등 총 23명으로 늘었습니다.

주영광교회에서는 지난 21일 오전 8시 20분∼오후 6시 또는 24일 오후 6시 20분∼9시 12분 군포 59번 확진자와 함께 예배에 참석한 신도 사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