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림건설, 공식 출범…초대 대표 조남창 전 삼호 사장

기사입력 2020-06-30 13:28 l 최종수정 2020-07-07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 회사인 대림건설이 내달 1일 공식 출범합니다.

대림건설은 기존 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합병을 통한 경영 시너지를 극대화해 2025년까지 매출 3조5천억 원, 영업이익 4천억 원 이상의 10대 건설사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30일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합병은 건설 시장의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대림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디벨로퍼 사업을 위해 추진됐습니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대림그룹 내 건설계열사로 지난해 기준 시공능력평가 순위가 각각 30위, 54위입니다.

1956년 설립된 삼호는 1970년대부터 꾸준히 주택을 공급했으며 물류센터, 호텔 등 건축사업 전반에서 시공 능력을 인정받았고, 1965년 창업한 고려개발은 고속도로, 고속철도, 교량, 항만 등 토목 분야 시공에 특화돼 있습니다.

대림그룹은 "최근 건설 시장은 건설사의 신용도와 브랜드가 핵심 경쟁력으로 평가받으면서 대형 건설사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며 "핵심사업 중심으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양사가 가진 전문성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디벨로퍼 사업 추진을 위한 대형 건설사로 재도약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합병으로 대림건설은 주택·건축·토목 전반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게 돼 올해 시공능력평가에서 16위 수준으로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그룹 측은 덧붙였습니다.

대림건설은 확장된 외형을 바탕으로 대형 건설사 중심의 시장인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데이터센터, 대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 등을 개척할 계획입니다.

대림건설 초대 대표이사로 선임된 조남창 전 삼호 사장

은 "현재 건설업은 소 빙하기 시대로 진입하고 있고 대형사의 시장 점유율은 날로 증가하는 양극화가 심화해 근원적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도급순위 상승이 목표가 아니라, 지속성장할 수 있는 글로벌 디벨로퍼로의 사업 기반을 공고히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병석 의장 아파트 4년만에 23억 올라…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이낙연, 당권 출사표로 대권여정 시작…진보·친문 아우르기 '과제'
  • 정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할 만큼 심각하지 않아"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