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경의선숲길서 새 100여 마리 떼죽음…무슨 일이?

기사입력 2020-06-30 13:50 l 최종수정 2020-07-07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 산책로에서 참새와 비둘기 수십 마리가 집단으로 폐사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1일 경의선숲길 인근을 지나던 행인 A 씨가 "죽은 새 주검 수십 구가 바닥에 널브러져 있다. 지난 10일에도 근처에서 죽은 새를 발견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의선숲길 산책로에서 폐사한 채 발견된 새는 참새 80마리와 비둘기 12마리인 것으로 전해졌다

.
경찰은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독극물을 사용해 새들을 죽였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지난 22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사체 부검을 의뢰했다.
검사 결과 독극물을 쓴 정황이 파악될 경우, 경찰은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용의자를 추적할 방침이다.
[홍연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사기 전과 회장님 이번엔 코인판?…다단계 조직망 그대로
  • 남의 집 마당에서 개에 물린 어린아이, 주인 책임도 있다?
  • mRNA 백신이 뭐길래? 국내 '카피 백신' 어려운 세 가지 이유
  • 안마의자 품질 불만 많아…덜컥 구매했다가는 낭패
  • 브라질 빈민가 경찰-마약 조직 대규모 총격전…25명 사망
  •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스치듯 갔는데 "3500만 원 달라" 누가 진실?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