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경의선숲길서 새 100여 마리 떼죽음…무슨 일이?

기사입력 2020-06-30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 산책로에서 참새와 비둘기 수십 마리가 집단으로 폐사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1일 경의선숲길 인근을 지나던 행인 A 씨가 "죽은 새 주검 수십 구가 바닥에 널브러져 있다. 지난 10일에도 근처에서 죽은 새를 발견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의선숲길 산책로에서 폐사한 채 발견된 새는 참새 80마리와 비둘기 12마리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독극물을 사용해 새들을 죽였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지난 22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사체 부검을 의뢰했다.
검사 결과 독극물을 쓴 정황이 파악될 경우, 경찰은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용의자를 추적할 방침이다.
[홍연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역대 최대 추경예산 내일부터 풀려…3개월내 75% 집행 목표
  •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이번 주 방한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