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일부터 대출받아 규제지역 집 살 때 6개월내 전입 의무

기사입력 2020-06-30 14:23 l 최종수정 2020-07-0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7월부터 규제지역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집을 사려면 6개월 안에 새로운 집에 전입해야 합니다.

주택 매매·임대사업자는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없습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6·17 부동산 대책'의 금융 부문 조치를 내일(7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먼저 무주택자가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 구매를 위한 주택담보대출을 받으면 6개월 안에 전입해야 합니다.

주택가격과 상관없이 전입 의무가 부과됩니다.

임차인이 있더라도 대출 실행일로부터 6개월 안에 전입을 마쳐야 합니다. 6개월 이내에 입주가 가능한 집을 골라야 한다는 얘기입니다.

1주택자의 경우 6개월 안에 기존 주택을 처분하고 신규 주택에 들어가야 하빈다.

신규 행정지도 시행일(7월 1일) 이후 신규 대출 신청분부터 새로운 규제가 적용됩니다.

다만 이날까지 주택매매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납부한 사실을 증명한 차주, 금융회사가 전산상 등록을 통해 대출 신청접수를 끝낸 차주, 금융사로부터 대출만기 연장 통보를 받은 차주에는 종전 규정 적용이 가능합니다.

무주택자의 경우 시가 9억원 주택 매입 시 1년 내 전입해야 하는 것이 종전 규정입니다.

1주택자는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에서

주택을 추가로 사면 기존 주택을 1년 내 처분한다는 조건으로 주택담보대출이 나갔습니다. 조정대상지역의 경우 2년 내 전입 의무가 부과됐습니다.

또 다음 달부터 모든 지역에서 주택 매매·임대 사업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금지됩니다.

다만 국토교통부가 예외로 인정하는 비영리법인, 공익법인은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어머니 살해하고 자수한 40대 아들에 구속영장
  • 직제개편으로 윤석열 힘 빼기 쐐기…사의 잇따라
  • 엄마가 한 살 아이 숨기게 한 뒤 3년간 방치…"키울 형편 안돼 범행"
  • 삼본전자 "하루 엔터테인먼트 주식 20만 주 130억 원에 취득"
  • 공지영·김부선, '음란사진 협박 의혹' 놓고 대립
  • '목포 투기 의혹' 손혜원에 징역 1년 6개월…구속은 면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