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터넷 공유기 열어보니…여성 거주하는 원룸서 '몰카' 발견

기사입력 2020-06-30 14:37 l 최종수정 2020-07-0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충남 아산의 한 원룸 내 인터넷 공유기 안에서 불법 촬영용 카메라가 발견됐습니다.

오늘(3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아산 시내 한 원룸에서 공유기 교체 작업을 하던 인터넷 기사가 장비 안에 있던 소형 카메라를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공유기 덮개 한 편에는 렌즈 위치에 맞춰 지름 1㎜ 정도 되는 구멍이 뚫려 있었습니다.

가로 7㎝·세로 2㎝ 크

기의 네모난 카메라의 경우 배터리 충전을 위한 장치가 연결돼 있었습니다. 영상 저장을 위한 메모리 카드도 내장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원룸에는 여성이 거주하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일반적인 형태의 카메라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누가 공유기를 가져다 놨는지 등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