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개가 목줄 없이 달려들어 전치 3주…견주에 벌금 50만원

기사입력 2020-06-30 15:09 l 최종수정 2020-07-07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목줄을 매지 않은 개 때문에 행인이 놀라 넘어져 다친 사고와 관련 법원이 개 주인에게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부산지법 형사 6단독 문흥만 부장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58살 A 씨에게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A 씨는 1월 17일 오후 5시 개 3마리를 데리고 부산 영락공원 인근 약수터를 산책하면서 인근에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고 개들의 목줄을 풀었습니다.

하지만 이 중 1마

리가 인근 공중화장실에서 나오던 B 씨에게 짖으면서 달려들었고, 이에 놀란 B 씨는 피하면서 넘어져 얼굴 등에 전치 3주의 상처를 입었습니다.

검찰은 목줄 등 안전조치 의무를 위반해 사람을 다치게 했다며 A 씨를 기소했습니다.

문 부장판사는 "피해자와 합의한 점과 당시 경위 등을 참작해 판결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