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허위입학생 `밀어넣기`…강원 원주 모 대학 전 총장 등 교수 15명 기소

기사입력 2020-06-30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교육부 대학평가에서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 가족과 지인 등을 허위로 입학시켜 신입생 수를 부풀린 강원 원주 모 대학 전 총장 등이 재판에 넘겨졌다.
춘천지검 원주지청은 허위 입학을 통해 교육부 주요 평가 지표인 신입생 수를 부풀려 제출한 원주 A대학 전 총장과 교학처장 등 4명을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학과장 등 11명은 약식 기소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2월 가족과 지인 등 154명의 명의를 빌려 1인당 등록금 약 300만원을 대납해 허위 입학시키고 부풀린 신입생 수를 교육부에 제출한 혐의(위계공무집행방해)를 받고 있다.

허위 입학생 중에는 70세 노인과 의사도 있었다. 허위 입학생은 교육부 평가 이후 일괄 자퇴처리했다.
이들은 또 등록금을 대납한 교수에게 발생하는 손해를 보전해주기 위해 허위 입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것처럼 꾸며 교비 9000만원을 쓴 혐의(업무상 횡령)도 받고 있다.
[원주 = 이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제주 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백선엽 유족 "대전 현충원 안장에 만족"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박원순 장례 두고 유튜브 채널 '가세연'·서울시 법정 공방
  • 죽은 코끼리 뱃속에 비닐·플라스틱 쓰레기 가득…"심각한 장 감염이 원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