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목줄 없이 달려든 개에 놀라 전치 3주…견주는 벌금 50만 원

기사입력 2020-06-30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목줄을 매지 않은 개 때문에 행인이 놀라 넘어져 다친 사고를 두고 법원이 개 주인에게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다.
부산지법 형사 6단독 문흥만 부장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8세) 씨에게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월 17일 오후 5시경 개 3마리를 데리고 영락공원 인근 약수터를 산책하던 중 인근에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고 개들의 목줄을 풀었다.
하지만 이 중 1마리가 인근 공중화장실에서 나오던 B 씨에게 짖으면서 달려들

었고, 이에 놀란 B 씨는 개를 피하면서 넘어져 얼굴 등에 전치 3주의 상처를 입었다.
이에 검찰은 목줄 등 안전조치 의무를 위반해 사람을 다치게 했다며 A 씨를 기소했다.
문 부장판사는 "피해자와 합의한 점과 당시 경위 등을 참작해 판결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홍연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공적 마스크' 제도 12일부터 폐지…시장공급 체계로 전환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이낙연, 당권 출사표로 대권여정 시작…진보·친문 아우르기 '과제'
  • 정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할 만큼 심각하지 않아"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