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늘부터 클럽·노래방 고위험시설 QR코드 의무화…위반 시 벌금

이기종 기자l기사입력 2020-07-01 07:00 l 최종수정 2020-07-01 0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부터 클럽이나 노래방 같은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큰 시설을 방문할 때는 반드시 QR코드를 찍어야 합니다.
이를 거부한 이용객은 출입을 제지당하고, 위반한 사업장은 벌금형 등 처벌을 받습니다.
이기종 기자입니다.


【 기자 】
고위험 시설에 들어가기 전 개인 신상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찍는 전자출입명부 제도.

휴대전화로 일회용 QR코드를 받아 시설 관리자에게 제시하면 됩니다.

허위로 명부를 작성하는 걸 차단해,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원에 대한 신속한 추적이 가능합니다.

지난달 10일부터 시행된 전자출입명부 제도의 계도기간이 끝나고 오늘부터 의무적용됩니다.

대상은 헌팅포차와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운동 시설 등 8곳입니다.

고위험시설에 추가 지정된 방문판매업체와 물류센터, 대형학원 등 4곳은 계도기간을 거쳐 15일부터 의무화됩니다.

해당 시설에서 QR코드를 찍지 않으면 출입을 제지당할 수 있고, QR코드를 도입하지 않거나 허술하게 관리한 사업장은 30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합니다.

영업중지를 뜻하는 집합금지 명령 등의 행정처분도 가능합니다.

다만, 이용자가 QR코드를 거부하거나 휴대전화가 없는 경우, 신원확인 후 수기로 명단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MBN뉴스 이기종입니다. [ mbnlkj@gmail.com ]

영상편집 : 최형찬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