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추진위 출범…2일부터 활동

기사입력 2020-07-01 0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시는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추진위원회를 발족, 2일부터 활동에 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
시는 2일 위원 13명(당연직 1명 별도)을 위촉한다.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형제복지원 사건은 형제복지원이라는 시설에서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목으로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수용, 강제노역, 폭행, 살인 등 인권유린을 저지른 사건을 말한다.
1987년 1월 강제노역에 시달리던 원생들의 실상이 알려지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나, 외압 등에 의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에 이르지 못한 채 사건이 무마됐다.
그러다가 지난 5월 20일 과거사정리법 통과로 재조사 길이 열렸다.
시는 국가 차원 진상조사가 최대한 빠르게 이루어지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자가격리 어기고 출근한 40대, 보건소 복귀 요청에 "데리러 오라"
  • 대검, 검사장들 의견 공개 "특임검사 필요…총장 지휘배제 위법"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아들 감싸기' 논란에 추미애 "3초만 기다리지…진실 확인하라" 영상 공개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