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주 다녀간 광주 70대 코로나19 확진…배편으로 입·출도

기사입력 2020-07-01 08:35 l 최종수정 2020-07-08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광주 45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확진 판정 전 제주 관광을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제주도가 역학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도는 어제(30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로부터 지난 22∼24일 제주를 다녀간 광주 45번 확진자 70대 여성 A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27일 장염 증상으로 광주 북구의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하던 중 그제(29일) 폐렴 증상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도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2일 오전 9시쯤 지인 4명과 함께 목포항에서 배편으로 제주에 입도했으며 24일 오후 5시쯤

제주를 떠났습니다.

A 씨는 제주행 배편에 차량을 선적해 입도했으며 지인 4명과 함께 개인 차량을 이용해 제주를 여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씨는 북구보건소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 22일 오전 10시부터 기력이 저하하고, 설사와 식욕 부진을 느꼈다"고 진술했습니다.

도는 현재 A 씨 동선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속보] "차기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북한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속보] "문대통령 국정 지지도 39%…5%p 급락"
  • 코로나19 동시다발 징후…"이태원 때보다 심각"
  • '친일파 국립묘지 이장법' 발의…김종인 "국민 편 가르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