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국판 홀로코스트' 형제복지원 진상규명, 부산시가 나선다

기사입력 2020-07-01 09:28 l 최종수정 2020-07-08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시는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추진위원회를 발족, 내일(2일)부터 활동에 들어간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시는 2일 위원 13명(당연직 1명 별도)을 위촉합니다.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형제복지원 사건은 형제복지원이라는 시설에서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 단속이라는 명목으로 무고한 시민을 강제로 수용, 강제노역, 폭행, 살인 등 인권유린을 저지른 사건을 말합니다.

1987년 1월 강제노역에 시달리던 원생들의 실상이 알려지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나, 외압 등에 의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에 이르지 못한 채 사건이 무마됐습니다.

그러다가 지난 5월 20일 과거사정리법 통과로 재조사 길이 열렸습니다.

시는 앞으로 추진위 활동을 통해 그동안 시에서 확보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등 국가 차원 진상조사가

최대한 빠르게 이루어지도록 협력할 예정입니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형제복지원 사건 특별법 제정 문제 등 사건 진상규명 이후 후속 대책도 논의합니다.

이와 함께 올해 문을 연 부산광역시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종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한 피해자 트라우마 치유와 자립 지원 등 피해자를 위한 지원책도 마련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고 박원순 시장 영결식, 내일 아침 온라인 진행
  • [속보]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정세균 국무총리 "故백선엽 장군 현충원에 모실 계획"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윤성원 靑 국토 비서관, 강남구 아파트 대신 세종 집 처분
  • 여기자협회 "박원순 성추행 진상 규명 제대로, 피해호소인은 보호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