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러시아 선원 집단감염에 멈춰선 부산 감천항, 모레 하역 재개

기사입력 2020-07-01 10:01 l 최종수정 2020-07-01 1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 감천항 냉동수산물 하역 중단 /사진=연합뉴스
↑ 부산 감천항 냉동수산물 하역 중단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선원 집단 확진으로 작업이 전면 중단됐던 부산 감천항 동편 부두 운영이 11일 만에 재개됩니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만공사, 부산항운노조는 모레(3일)부터 감천항 동편인 1∼3부두 운영을 정상화한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감천항 동편 부두는 지난달 22일 러시아 냉동운반선 '아이스 스트림'호와 '아이스 크리스탈'호에서 모두 1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들과 접촉한 항만근로자 164명이 자가격리되면서 지난달 22일부터 운영이 중단된 상태였습니다.

관계기관은 감천항 하역 재개를 위해 선원·하역 근로자 유증상 여부를 사전에 점검하고 방역수칙 마련, 항운노조원 방역 교육, 선원 상륙 제한, 확진자 발생 시 매뉴얼 수립 등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부두 운영이 재개되면 냉동화물 부두 항운노조원 340여 명 중 자가격리자를 제외한 220여 명이 작업에 투입됩니다.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항운노조원 124명은 모레(3일) 부산시 재검사를 거쳐 음성이 나오면 하역작업에 나설 예정이라고 부산항운노조는 말했습니다.

관계기관은 하역 대기 중인 냉동운반선 6척 중 3척은 승선 검역, 3척은 전자 검역을 완료하고 선원 동선 파악, 매일 발열 체크를 하는 등 건강 특이점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등은 감

천항 운영 중단으로 수입이 감소한 항운노조원 등 격리자에게 정부 생활지원비 외 생필품 등 추가 지원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아이스 스트림호와 아이스 크리스탈호 선원 중 음성판정을 받은 23명에 대해 재검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현재 이들 중 3명은 부산시 자가격리 시설에, 나머지 20명은 선박에서 격리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