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북한 저격한 진중권, "북한 애들은 왜 나한테 ZR하지?"

기사입력 2020-07-01 10:17 l 최종수정 2020-07-01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의당 공부모임 연사로 나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 국민의당 공부모임 연사로 나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북한 매체가 자신에 대해 비판글을 남긴 것에 대해 "북한 애들은 왜 나한테 ZR하지"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공화국에서 나를 오해한 것 같다"며 "남조선 혁명은 이 곳에서 나고 자란 제게 맡겨주라, 그게 주체사상"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어제(30일) 독자토론방에 올린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라는 제목의 글에서 진 전 교수를 비판했습니다.

해당 글에서 진 전 교수를 향해 "셰익스피어의 오셀로에 나오는 이아고 같은 음모꾼이자 반민족분열광신자"라고 맹비난했습니다.
그는 "김여정 동지의 대(對) 문재인노선, `못된 짓 하는 놈보다 못 본 척하는 놈이 더 밉더라`가 또한 제 노선이기도 하다"라며 "메아리 동무들이 읽었다는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 내 그 책 첫 인세로 고난의 행군하던 공화국 인민들에게 쌀 보내준 거 벌써 잊었나?"라고 물었습니다.

이어 "그 책 재판 인세, 남조선에서 혁명과업 하다 감옥에 갇힌 동지들, 옥바라지하는 데 기부한 거 잊었나"라면서 "나 같은 충성동이, 효자동이에게 노력훈장을 줘도 시원찮을 판에, 욕을 해? 당과 나를 이간질하는 종파분자들. 앞으로 가만두지 않갔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 전 교수는 "북반부의 메아리 동무들이 남조선 사정을 잘 몰라서 그러는 것 같은데, 그런 식으로 하면 남조선에선 먹히지 않습네다"라면서 "그리고 옥류관에서 냉면 삶는 여성동무, 입을 그 따우로 놀리면 남조선 인민들에게 반감만 삽니다

. 괜히 등 돌렸던 인민들까지 다시 문재인 주위로 뭉치게 할 뿐"이라고 비꼬았습니다.

그는 "공화국 북반부에 보고한다. 당에서는 이석기, 윤미향, 림종석 동지, 믿지 말아달라"면서 "(이들은) 입으로는 통일 떠들며 제 자식은 민족의 철천지 원수 미제국주의의 교육을 받게 하는 뼛속 깊숙히 숭미 반동분자들"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